한국 현대미술, 가상공간에서 전 세계 관객을 만나다

[CULTURAL ISSUE] Virtural Reality

비대면·언택트 시대의 新문화공공외교

외교부는 코로나 시대에 위로의 메시지를 전하는「꿈의 대화(Dream Believer)」VR(Virtual Reality) 특별전시회를 전용 도메인 (www.dreambeliever.kr)을 통해 2020년 12월 15일부터 2021년 3월 15일까지 개최한다.

그간 외교부는 주요외교계기 국가이미지제고 전시사업을 통해 한국 예술을 전 세계인들에게 소개해왔으며, 올해는 코로나19 상황으로 인해 처음으로 가상현실기술(VR: Virtual Reality)을 접목한 비대면 온라인 전시회를 기획하였다.

이번 전시는 주독일대한민국대사관의 모습을 배경으로 로와정, 정연두, 뮌 등 회화, 사진, 조각, 설치 미술과 같은 다양한 장르에서 활동하는 한국 대표 작가 13인의 작품을 선보인다.

온라인을 통해 누구나 무료로 접속 가능한 이번 전시회는 코로나 상황에도 불구하고 문화적 소통을 계속 이어나감으로써 세계인들에게 희망과 위로의 메시지를 전하고 국제사회의 연대를 모색하려는 노력의 일환이다.

외교부는 우리나라의 국가이미지를 제고하고 국제사회의 문화 협력 강화에기여하기 위해 금번 VR 특별전시회와 같은 비대면·언택트 시대에 적응한 새로운 형태의 공공외교 노력을 계속 이어나갈 예정이다.

이번 전시는 꿈의 대화 웹사이트(http://www.dreambeliever.kr)에서 만날 수 있으며, 외교부 공공문화외교국 SNS 채널 “KOREAZ”를 통하여서도 누구나 관람 가능하다.

FACEBOOK     YouTube     INSTAGRAM     twitter

Share Cont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