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구석 미술관 2 : 한국편 가볍게 시작해 볼수록 빠져드는 한국 현대미술

[CULTURAL ISSUE] ART BOOKS

예술 분야 최장기간 베스트셀러, 스테디셀러 1위
15만 독자를 미술에 흠뻑 빠져들게 만든 그 예술책!
《방구석 미술관》이 2탄 ‘한국’ 편으로 돌아왔다!
+ 김환기, 박수근 등 총 이미지 150여 점 수록

2018년 출간 이후 지금까지 예술 분야 1위를 굳건히 지키고 있는 명실상부 최고의 미술 교양서 《방구석 미술관》. 높게만 느껴지는 미술 문지방을 가볍게 넘으며 새로운 미술 교양의 지평을 연 이 책이 2탄, ‘한국’ 편으로 더 강력해져서 돌아왔다! 누구보다 미술을 쉽고 유쾌하게 전하는 ‘미남(미술관 앞 남자)’ 조원재 작가가 이번에는 20~21세기 한국미술의 거장 10인을 방구석으로 소환해 그들의 삶과 작품세계를 낱낱이 파헤친다.

저자는 ‘미술’이나 ‘예술’ 하면 유럽의 화가나 작품만을 떠올려왔던 사람들에게 “반 고흐는 아는데 왜 김환기는 모를까요?”라는 정신 번쩍 드는 질문을 던지며, 그간 낯설고 어렵게만 느껴지던 한국미술의 참맛을 속속들이 끄집어낸다. 미술계의 원조 월드클래스 이응노, ‘여자도 사람이다’를 외친 신여성 나혜석, 한국 미술품 경매 사상 132억이라는 최고가를 기록한 김환기, 온갖 해프닝과 퍼포먼스의 달인이었던 비디오아트의 선구자 백남준까지! 한국 현대미술을 대표하는 예술가들의 삶과 작품세계를 집요하게 추적해 특유의 재치 넘치는 스토리텔링으로 흥미진진하게 풀어내는 것은 물론, 총 150여 점의 도판을 수록해 그 어떤 한국미술 책보다도 다채롭고 풍성한 볼거리를 선사한다. 또한 1탄에 이어 이번 2탄에서도 팟캐스트 <방구석 미술관>의 QR코드를 실어 생생한 이야기를 직접 들을 수 있게 했다.

고흐, 피카소, 마네는 익숙하지만 한국화가의 이름은 셋도 대기 힘들다면, 이중섭 하면 ‘소’,박수근 하면 ‘나무’와 ‘여인’ 정도밖에 떠올리지 못하는 사람이라면 망설이지 말고 이 책 《방구석 미술관 2 : 한국》을 펼쳐보자. 가볍게 시작해 볼수록 빠져드는 한국미술의 매력이 지금 당신을 기다리고 있다.

“한국 최초로 세계적 예술가가 된 사람은?”
이런 질문을 던지면 아마 백이면 백 백남준을 떠올릴 것입니다. 하지만 백남준보다 먼저 작품을 인정받고 세계를 무대로 활동한 ‘월드 아티스트’가 있었습니다. 바로 이응노죠. 백남준이 < TV부처 >로 뉴욕미술계에서 ‘비디오 아티스트’로 이름을 알리기 시작한 건 1968년이었지만 이응노는 그 이전에 이미 유럽 미술계를 휩쓸고 있었으니까요. 게다가 1965년에는 상파울루 비엔날레에서 명예대상을 수상하는 기염을 토합니다. 그런데 한 가지 이상한 점이 있습니다. 우리에게 백남준은 익숙한데 왜 이응노는 그렇지 않을까요? (앞으로 함께 그 이유를 알아봅시다.)

“나의 창작생활은 50여 년을 통하여 똑같은 수법의 되풀이를 싫어하며 항상 자신이 하던 일을 깨뜨리는 습성이, 불만, 불만에서 현재도 지속되고 있으며 앞으로도 이와 같으리라 여겨진다.”

이응노. 한마디로 ‘변신의 귀재’라 말하고 싶습니다. 전 생애에 걸쳐 그의 작품을 주르륵 펼쳐보면, 마치 여러 작가들이 만든 작품을 보고 있는 것 같습니다. 그만큼 작품세계가 변화무쌍했다는 뜻인데요. 그는 어떻게 그리고 왜 자신의 작품세계를 끝없이 변신시켰을까요?
우리는 이 질문에 대한 답을 찾아가는 길 위에서 이응노라는 한 예술가이자 인간에게 ‘어디서도 얻기 어려운’ 특별한 영감을 얻게 될 것입니다. 이제 한국 최초의 월드 아티스트이자 변신의 귀재, 이응노를 만나러 가볼까요?

한국에서 가장 비싼 화가 김환기,
그의 예술은 ‘일심동체’ 사랑으로 완성될 수 있었다고?

현재 한국에서 가장 비싼 화가는 누구일까요? 바로 김환기입니다. 2019년 홍콩 크리스티 경매에서 그의 말년 점화 작품 <우주(Universe 5-IV-71 #200)>가 약 132억 원에 낙찰되며 환기는 한국작가 중 가장 비싼 작품가를 기록한 주인공이 되었죠. 심지어 역대 가장 비싼 한국작가의 작품 10점 중 9점이 모두 그의 작품입니다. 정말 대단하죠?
(중략) 100억 원이 넘는 가격에 판매된다는 것은 곧 하나의 작품이 ‘머리로 돈을 계산하는 이성’마저 마비시키는 ‘미적 가치의 영역’에 도달했음을 의미합니다. 환기의 그림은 그렇게 돈을 뛰어넘었습니다. 이제, 환기와 그의 예술의 진면모를 만날 시간입니다.

‘막장드라마의 원조’ 프리다 칼로와 디에고 리베라. ‘최강의 찌질한 연애를 시전하는’ 바실리 칸딘스키와 가브리엘레 뮌터. ‘셰익스피어의 비극을 뛰어넘는’ 카미유 클로델과 오귀스트 로댕. ‘세기의 바람둥이’ 파블로 피카소. 서양미술사를 주름잡은 예술가 중에서 우리는 막장드라마를 어렵지 않게 볼 수 있습니다.
그런데 흥미로운 사실이 있습니다. 20세기의 우리 한국예술가들을 보면, 그 막장드라마를 ‘역으로 뒤집는’ 경우를 어렵지 않게 만나볼 수 있다는 것입니다. 그중 대표적인 사례가 바로 ‘김환기♥김향안’ 부부입니다. 이 부부를 보고 있으면 ‘왜 사랑이 막장이어야만 하는가?’ 역으로 묻는 듯합니다. 그리고 곱게 살기로 맹세한 ‘부부의 세계’를 우리에게 조용히 들려줍니다. 환기와 향안, 이 두 사람이 함께 창조해가는 부부의 세계 속에서 꽃피는 환기의 영롱한 예술세계. 그리고 그것을 함께 낳고 기른 향안. 오늘 이 아름다운 부부의 세계를 함께 만나볼까요?

비디오아트의 선구자 백남준,
알고 보니 인복 대장이었다고?

1982년 외국인 예술가 최초로 뉴욕 휘트니 미술관 회고전
1993년 베니스 비엔날레 독일관 작가로 초청( 황금사장상 수상)
1999년 독일 캐피탈지 선정 세계100대 작가 중 8위
2000년 뉴욕 구겐하임 미술관 회고전
그리고…
1998년 미국 클린턴 대통령 앞에서 바지를 내린(?) 최초의 예술가

논란의 마지막 경력(?)은 사실이긴 합니다. 당시 한미 정상의 백악관 만찬 행사에 예순여섯의 백남준도 귀빈으로 초청되었는데요. 클린턴 대통령과 인사를 나누기 위해 휠체어에서 일어서는 순간 그만 바지가 내려가고 만 것이죠(속옷도 입지 않고 있었다는 후문). 노환으로 거동이 불편했던 탓에 우연히 발생한 해프닝(happening)으로 마무리되었지만, 이 믿을 수 없는 소식은 미술계에 삽시간에 번지며 ‘백악관 인턴사원과 성적으로 부적절한 관계를 맺은 클린턴 대통령을 풍자한 고도의 행위예술’이라는 해석까지 나오게 됩니다. 이에 남준은 “백악관 국빈 만찬이라는 게 평생에 한 번 가볼까 말까 하는 기회인데 이왕 갔으면 해볼 것 다 해봐야지.”라고 말했다고 하는데요. 우연히 발생한 실수였을까요? 아니면 작가가 의도한 해프닝 작업이었을까요? 과연 진실은 무엇일까요? (그 진실은 그만이 알고 있습니다.)
(어쨌든) 슬쩍 봐도 ‘대단하다.’ 여겨지는 경력들. 1963년, 인류 최초로 TV를 이용해 미술 작품을 만든 백남준의 수많은 경력 중 일부입니다. 그런데 남준이 ‘비디오아트의 선구자’가 될 수 있었던 건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인복’ 때문이기도 합니다. 그의 인복은 국경을 초월합니다. 그의 인복은 대체 얼마나 대단한 것이었을까요? 이제, 인복 대장 백남준의 삶 속으로 파고들어가 ‘다섯 가지 인복’의 실체를 함께 확인해보겠습니다.

조원재
미술을 사랑해서 ‘미술관 앞 남자’가 된 남자. 줄여서 ‘미남’이라고 불린다. ‘미술은 누구나 쉽고 재밌게 가지고 놀 수 있는 장난감’이라는 모토 아래 2016년부터 팟캐스트 〈방구석 미술관〉을 진행하고 있다. 미술에 대한 오해와 허례허식을 벗겨 모두가 ‘미술, 사실은 별거 아니구나!’를 깨닫고 즐기길 바라는 마음으로 2018년 《방구석 미술관》을 출간했다. 이 책은 수많은 미술 햇병아리들을 미술의 즐거움에 입문시키며 현재까지 예술 분야 독보적 1위, 최장 기간 예술 베스트셀러를 굳건히 지키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