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이스K 서울 개관전

[CULTURAL ISSUE] Space K

2020.9.16 – 2021.1.29
Various Artists

코오롱의 문화예술 나눔공간 ‘스페이스K 서울’은 개관전 <일그러진 초상>전을 마련했다. 이번 전시에서는 초상을 소재로 한 현대미술 작가들의 작품 30여 점을 소개한다. ‘초상’은 예술가들에게 수많은 영감을 주며 예술의 역사와 함께해 왔다. 동시대 미술의 최전선에서 활동하는 예술가들이 재현한 초상 작품들은 오늘을 살아가는 우리에게 많은 메시지를 전한다. 이들은 작품을 통해 정신분열이나 집단 광기, 폭력이나 피해망상을 비롯해 우리가 망각하거나 애써 모른 척하고 있는 부조리에 끊임없이 괜찮냐는 질문을 던지고 있다.

코오롱그룹은 16일(수) 서울 마곡산업단지 내에 문화예술 나눔공간 ‘스페이스K_서울’을 개관한다. ‘스페이스K_서울’은 코오롱그룹이 2018년 마곡산업단지에 ‘코오롱 원앤온리(One&Only)타워’를 건립한 것에 따라 공공기여 형식으로 지어진 건물로 약 105억 원을 들여 건립되었으며 서울시에 기부채납한 뒤 향후 20년간 운영한다. ‘스페이스K_서울’은 문화예술 콘텐츠 지원, 지역민의 문화 향유 확대를 위한 미술관으로 상대적으로 문화 인프라가 부족한 서울시 서남부지역 내에 위치, 지역민이 자유롭게 방문해 현대미술을 쉽게 이해하고 접할 수 있는 새로운 전시 명소로 자리매김할 것이다.

마곡지구 문화공원 2호에 연 면적 약 600평(2,044m2) 규모로 들어서는 ‘스페이스K_서울’은 지하 1층, 지상 2층 건물로 직선으로 짜여진 도시 구획 속에서 곡선의 아름다움이 잘 드러나는 건축물이다. 곡선과 호가 혼성된 기하학적 방식으로 건물과 함께 공원을 도시 공간의 일부가 되도록 설계되었으며 지역민들을 자연스럽게 미술관으로 유도하고 야외 잔디 공원, 옥상 정원에서 소통할 수 있는 공간이 마련되어 있다. 건축 및 설계는 2014년 제14회 베니스 비엔날레 국제 건축전에서 황금사자상을 수상한 조민석 소장(매스스터디스 대표)이 맡아 고밀도의 도시 속에서 녹지 휴식 공간과 더불어 문화를 매개로 한 새로운 공공 장소로서의 미술관을 표현해냈다.

‘스페이스K_서울’은 마곡산업단지의 특성을 고려해 다양한 기술을 융합한 현대미술의 경향을 소개하는 데 초점을 맞출 예정이다. 개관전으로 인간의 형상을 탐구하는 ‘일그러진 초상’을 2021년 1월까지 열고 회화, 사진, 조각 등 다양한 형식으로 인간의 내면을 시각화한 작품 30여 점을 소개한다. 야외 공원에는 증강현실로 구현된 ‘한경우’ 작가의 작품인 ‘Unimaginable columns’가 설치되었다. 증강현실 기술과 현대미술이 융합된 새로운 개념의 공공 미술 프로젝트로 관람객들은 모바일 기기를 활용해 작품을 감상할 수 있다. 또한 연극, 회화, 미디어, 극작가, 설치 등 각 분야의 5인의 예술가들과 협업하여 ‘우주로 간 카우보이’란 제목의 영상 작품을 선보인다. 구자명, 김영미, 이단비, 이진원, 함혜경이 참여한 이번 프로젝트는 반복된 일상에서 카우보이를 꿈꾸며 살아가는 한 사람의 삶을 통해 우리가 무엇을 잊고 살아가는지 돌아보게 한다. 2021년에는 마이애미 출신 회화 작가 헤르난 바스의 전시(2021년 2월~5월)와 영국 개념미술 작가인 라이언 갠더(2021년 7월~9월)의 전시가 예정되어 있는 등 참신하고 수준 높은 국내외 작품 전시를 지속할 계획이다.

스페이스K 서울
서울시 강서구 마곡지구 문화공원 2호 마곡동 중앙8로 32
+82 2 3665 8918

WEB

Share Cont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