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Moment When Meaninglessness Becomes Meaning

[ON-SITE] JJ JoongJung Gallery

2020.11.20 – 12.12
강원제, 전진표

강원제, NO.29(Weighty painting), 2017, mixed media, 30x42x24cm

JJ 중정갤러리에서 11월 20일(금)부터 12월 12일(토)까지 강원제, 전진표 작가의 2인전 <무의미가 의미로 전환되는 순간>을 개최한다.

강원제 작가는 그리는 행위와 그리는 과정에 의미를 둔 러닝페인팅 시리즈의 작품들을 잘라서 붙이고, 최소한의 가벼운 붓질로 그려진 수백장의 드로잉들을 접착하여 만든 조각 ‘무거운 그림(Weighty painting)’을 선보인다.
이 그림 조각은 실제로 물리적인 무게가 20-30kg에 육박하여 ‘무거운 그림’이 되었다. 무거운의 또 다른 의미는 ‘가치 있는’, ‘의미 있는’과 같은 중의적 의미를 내포한다. 그래서 한 장의 가벼운 그림이 반복적으로 쌓였을 때 또 다른 의미의 무거운 그림이 된다. 이는 반복적인 행위를 통하여 가벼움이 무거움이 되는 지점, 무의미가 의미로 전환되는 순간에 대한 것이다.

전진표, Beautiful Things, 2019, Mixed media on canvas, 162x130cm

전진표 작가는 회화에 본질에 다가서고자 하는 욕구는 형식과 의미를 넘어 이를 담고 있는 화면의 표피를 벗겨내고, 이면에 담긴 내재적 요소들을 끄집어내고자 하는 행위를 보여주고 있다.
무수한 선들과 그로 인해 생긴 공간, 면은 정지해 있는 완성형이 가지지 못한 연속의 과정이며 공간을 가르는 경계가 되기도, 작가와 관람자의 시선을 또 다른 공간으로 이어주기도 한다. 스스로 ‘과정으로서의 회화’라고 부르는 일련의 시도들은 회화의 본질이 과정에 있음을 가정하고 생성적 사유를 가능하게 하고자 함에 목적을 두고 있다.
이 과정에서의 흔적들은 서로를 드러내고 덮으며 중첩이 되고 그 두께들이 과정-미완성으로써 완성된 작품들을 대변하고 있다. 즉 과정 자체가 작품이 된다.
두 작가는 그리는 행위를 통해 처음과는 다른 과정을 완성시켜 나간다. 흔적이 중첩되며 과정 자체가 작업이 된다. 그로 인해 처음과는 다른 것이 보여지며 무의미(처음에 그리는 행위의 의미)가 의미(여러 행위로 처음과는 다른 의미)로 전환되는 순간을 보게 된다. 점이 모여 선이 되고 선이 모여 면이 되고 공간을 이루면서 작품은 연속된다.

전진표_Moire-1, 2019, Mixed media on canvas, 162x130cm
전진표_Untitled, 2019, Mixed media on canvas, 18x34cm
강원제, NO. 1372(Weighty painting), 2020, 9×7.5×11.5cm, mixed media

 

JJ JoongJung Gallery
7-12, Pyeongchang 10-gil, Jongno-gu, Seoul, Korea
+82 2 549 0207

WEB     INSTAGRA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