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versation Program

The 16th Korea International Art Fair

KIAF 2017 ART SEOUL Conversation Program

키아프 2017 아트 서울 컨버세이션 프로그램

 

This is a KIAF 2017 ART SEOUL conversation program registration form.

* Please bring your ID card with you to the Conversation Hall ten minutes in advance.

 

키아프 2017 아트서울 컨버세이션 프로그램 신청서입니다.

* 해당 컨버세이션 시작 10분전에 컨버세이션 홀에 신분증을 지참하여 참석해주시길 바랍니다.

 

Date | 일시: 21-24 SEP. 2017
Time | 시간: 11:00 am – 7:30 pm

Venue | 장소: COEX HALL A&B

Session I.

09. 21 14:00 ~ 15:30

 

The Possibility of Performance
퍼포먼스의 가능성

 

Moderator

YOON Jinsup, Art critic | 윤진섭, 미술평론가

Panelist

SUNG Neungkyung, Performance artist | 성능경, 행위예술가
KIM Youngjae, Art critic | 김영재, 미술평론가
CHO Sujin, Art historian | 조수진, 미술사학자

 

Language | 언어

Korean, English | 한국어, 영어

 

What is performance art? Nowadays, performance art seems to be diffused as social phenomena such as ‘Red Devils’ in 2002 World Cup or candlelight rally. We will have a meaningful time to discuss about performance art with simple performance pieces. Yes, to be sure, performance art is considered as a major term of avant-garde art in contemporary art scene.

 

퍼포먼스란 무엇인가? 원래 예술의 맥락에서 행해지던 퍼포먼스가 요즈음에는 월드컵의 붉은 악마 응원이나 촛불집회에서 보듯이 사회적 현상으로까지 번지고 있다. 오늘날 현대미술 현장에서 전위예술의 대명사로 인식되는 시점에서 간단한 퍼포먼스를 곁들여가며 이에 대해 논의해 본다.

신청하기

Session Ⅱ .

09. 21 16:00 ~ 17:30

 

Shanghai, Fast-growing Heart of the Contemporary Arts
상하이, 현대미술의 허브로 급부상

 

Moderator

KIM Hong-hee, Art historian, curator and critic | 김홍희, 미술사학자, 미술평론가, 큐레이터

Panelist

DAI Zhikang, Chairman of Shanghai Zendai Group | 다이즈캉, 상하이 젠다이 그룹 회장
LEE Yongwoo, Artistic director of Shanghai Project | 이용우, 상하이프로젝트 예술감독
WONG Shun-Kit, Director of Powerlong Museum | 웡슌킷, 파워롱 미술관 관장

 

Language | 언어

Korean, English, Chinese | 한국어, 영어, 중국어

 

The center of the Chinese Contemporary arts is moving to Shanghai. Rapid increase in the numbers of public and private museums, art centers, and galleries led to both quantitative and qualitative growth of exhibitions, driving the expansion of the art market in China. Through discussing about public events such as ‘Shanghai Project’, ‘Shanghai Biennale’ and various visual arts events including art fairs like West Bund Art and Design, Photo Shanghai and ART 021, we will discuss about the contemporary status of Art in Shanghai.

 

중국현대미술의 중심이 상하이로 이동하고 있다. 공공, 사립미술관의 급속한 증가와 아트센터 및 화랑의 증가, 이로 인한 전시의 질적 양적 발전, 시장의 팽창속도가 모두 고른 성장을 보인다. 특히 ‘상하이프로젝트’를 비롯하여 ‘상하이비엔날레’ 등 공공미술이벤트와 아트페어인 웨스트번드 아트 앤드 디자인, 포토 상하이, 아트 021 상하이 등 시각문화 이벤트들이 상하이를 중심으로 가속이 붙고 있는 상하이 아트지형의 현주소를 짚어 보는 시간을 갖는다.

신청하기

Session Ⅲ .

09. 22 12:00 ~ 13:30

 

Gyeongseong Dadaist in 1920’s
1920년대 경성의 다다이스트

 

Moderator

KIM No Am, Director of Artspace Hue | 김노암, 아트스페이스 휴 디렉터

Panelist

BAE Yoonho, Professor of Chung Ang University, Department Of Theatre And Film Design | 배윤호, 중앙대 공간연출과 교수
SHIN Bumsoon, Professor of Seoul National University, Department of Korean Language and Literature | 신범순, 서울대 국문과 교수
Yoshikawa NAGI, Literary critic | 요시카와 나기, 문학평론가

 

Language | 언어

Korean, English | 한국어, 영어

 

Gyengseong Dadaist in the 1920s attempts to give a broader audience an understanding of Hanyong Go(1903-1983) who is known for introducing Dadaism to Gyeongsung in the 1920s. Based on the book The Dada in Tokyo, The Dada in Gyungseong : Hanyong Go and his friends written by Japanese literary critic, Yoshikawa Nagi, this session features an introduction to Hanyong Go as the first Korean Dadaist as well as a discussion about the documentary film focused on him, which shows the tracking down of his works and archives and interviews with experts associated with them and with Hangyong Go himself.

 

1920년대 경성에서 다다이즘을 최초로 소개한 고한용(1903-1983)의 실체를 추적하는 과정을 이야기한다. 일본의 문학평론가 요시카와 나기의 책 ‘동경의 다다, 경성의 다다-다다이스트 고한용과 친구들(京城のダダ、東 京のダダ―高漢容と仲間たち)’을 통해 그동안 알려지지 않았던 고한용의 모습을 소개한다. 이 책을 출발점으로 삼아 우리나라 최초의 다다이스트 고한용의 활동과 기록을 찾는 영상제작과정에 대해 이야기한다.

신청하기

Session Ⅳ .

09. 22 14:00-15:30

 

Post-War Abstract Art in Asia
아시아의 전후 추상미술

 

Moderator

CHUNG Yeon Shin, Professor of Hong-ik University | 정연심, 홍익대학교 예술학과 교수

Panelist

PARK Seo-Bo, Artist | 박서보, 예술가
HO Kan, Artist | 호칸, 예술가
Takesada MATSUTANI, Artist | 타케사다 마츠타니, 예술가

 

Language | 언어 

Korean, English, Chinese, Japanese | 한국어, 영어, 중국어, 일본어

 

The Conversation Program, Post-War Abstract Art in Asia deals with abstract art in Korea, Japan and Taiwan: Major artists from those countries will discuss their works of art in relation to abstract paintings or artistic contexts. The “Conversation Program” invites Park Seo-Bo, one of the leading artists in Dansaekhwa; Takesada Matsutani of Gutai in Japan; and Ho Kan of Ton Fan Group in Taiwan. The three artists developed theirown idiosyncratic styles of art which was abstract, pictorial or performative. While they represent different art idioms, the artists also shared the generational, global issues as well. This conversation will lead us to think of their artistic motivations, underlying aesthetics, and generational features as well as aesthetic differences from the West.

 

전후 아시아 추상미술 켄버세이션은 한국, 일본, 대만에서 전개된 회화의 주요 동향들을 작가들과의 대화를 통해 자유롭게 이야기를 나누는 패널 토론이다. 이번 컨버세이션 프로그램은 한국의 단색화를 대표하는 박서보, 일본의 구타이를 대표하는 마츠타니, 동방회화를 대표하는 대만 작가인 호칸으로 구성되어 있다. 이들은 비슷한 시기에 각기 다른 나라와 지역에서 전개된 추상회화의 경향, 동양적 수행성을 강조한 에술과 철학 등을 자유롭게 이야기할 것이다. 세 작가는 아시아의 추상회화에 대한 비교와 예술적 동기, 세대적인 특징, 지역별 차이, 서구 추상과의 미학적 차이 등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눌 것이다.

신청하기

Session Ⅴ .

09. 22 16:00-17:30

 

Private to Public Collection
개인 콜렉션에서 공공 콜렉션으로

 

Moderator

KIM Sunjung, President of Gwangju Biennale Foundation | 김선정, 광주비엔날레 대표

Panelist

Abdellah Karroum, Director of Mathaf: Arab Museum of Modern Art in Doha | 압델라 카룸, 카타르 미술관 Mathaf 관장
Daisuke MIYATSU, Collector | 다이스케 미야추, 컬렉터
Galila HOLLANDER, Collector | 갈리아 홀란더, 컬렉터
Sylvain LEVY, Collector | 실베인 레비, 컬렉터

 

Language | 언어

Korean, English | 한국어, 영어

 

In Korea, the most notable art collections come from private sectors. Ho-Am’s collection became a starting point of the foundation of Leeum, Samsung Museum of Art, and the founder of the Kansong Art Museum started collecting the country’s historically meaningful artworks in order to keep them in Korea during Japanese colonization period. Before museums were built in post-war Korea, private collectors played important roles as such. Also in the western museum history, there are ample examples of museums founded from private collections. This session brings together distinguished international collectors to discuss their private collections and unique approaches and learn about the collection of Mathaf: Arab Museum of Modern Art in Doha (Qatar).

 

한국의 국립 미술관 박물관의 컬렉션의 역사가 길지 않다. 한국의 가장 중요한 컬렉션들은 개인 컬렉터에 의해 시작되었다. 삼성 리움 미술관의 시발점인 호암 컬렉션이나 일제 시대에 한국의 중요 작업들이 외국으로 나가지 않도록 한국의 중요한 유물을 소장한 간송 컬렉션 등은 개인 컬렉션이지만 한국의 중요한 컬렉션이다. 이처럼 미술관이 만들어지기 전까지는 개인 컬렉션이 중요한 역할을 하였다. 미술관의 역사를 되돌아 보면 서양에서도 개인이나 왕족의 컬렉션에서 미술관이나 박물관이 시작되었다. 이번 세션에서는 중요 개인 컬렉터들의 컬렉션과 방법론, 그리고 중동의 중요한 미술관인 카타르 현대 미술관의 컬렉션에 대해 알아본다.

신청하기

CONTACT

KIAF ART SEOUL

E. program@kiaf.org
T. 82 2 766-3702~4